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한국천문연구원, 달이 해 일부가린 ‘부분일식’ 예보서울 기준 21일 오후 3시53분부터 관측 가능
<부분일식/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대전=강기형 기자] 한국천문연구원은 21일 오후 3시53분(서울지역 기준)부터 약 2시간11분 가량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난다고 예보했다.

이번 부분일식은 날씨가 좋다면 우리나라의 모든 지역에서 관측이 가능하며 서울 기준 태양 면적의 45%(최대식분 0.55)가 가려진다.

달에 의해 태양이 가려지는 일식 현상은 6월과 12월 두 번 있다.

21일 금환일식은 동유럽, 아프리카 동부, 아시아 일부 지역에서 관측 가능하며 우리나라에서는 부분일식으로 관측할 수 있다.

12월 개기일식은 남아메리카 남부, 남극, 아프리카 남서부 일부 지역에서 관측 가능하며, 우리나라에서는 관측할 수 없다.

따라서 우리나라에서 관측 가능한 올해의 부분일식은 6월 21일이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부분일식은 2030년 6월 1일이다.

부분일식 현상은 서울 기준 오후 3시53분 4초부터 시작되어 오후 5시2분 27초에 최대, 오후 6시4분18초에 종료된다.

이번 부분일식 경우 제주도 지역(제주시 기준)에서 태양 면적이 57.4% 가려져 가장 많이 가려진 모습으로 관측할 수 있다.

북동쪽으로 올라갈수록 가려지는 비율이 낮아져 서울의 경우 45%가 가려질 것으로 예측된다.

일식현상은 해가 가려지는 정도를 기준으로 부분일식, 개기일식, 금환일식으로 구분한다.
부분일식은 해의 일부가 가려지는 경우, 개기일식은 해의 전부가 가려지는 경우이다.

금환일식은 달의 공전 궤도상 지구와의 거리에 의해 해의 전부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가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경우를 말한다.

부분일식은 서쪽 시야가 트인 곳에서 관측이 가능하다.
일식을 보는 동안 적절한 보호 장비 없이 태양을 관측하는 것은 눈에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위험하다.

태양 필터가 장착된 망원경이나 특수 안경 등을 활용해야 하나, 이 필터 역시 3분 이상 지속적으로 관측하는 것은 위험하다.

특히, 태양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망원경이나, 카메라, 선글라스 등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부분일식 관련 관측 행사는 각 지역 과학관 및 천문대,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www.kaas.or.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서는 페이스북을 통해 SNS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