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인천해경, 작약도 해상 낚시유선 37명 표류 긴급구조사고선박 부유물에 감겨 구조요청

[인천=김종현 기자] 인천해경서(서장 신동삼)는 작약도 인근 해상에서 스크루에 부유물이 감겨 운항이 멈춰 구조 요청한 낚시 유선을 구조했다.

24일 오전 8시46분께 작약도 북방 1해리 해상에서 승객 35명 등 총 37명을 태운 유선 A호(18톤)가 부유물에 감겨 스크루가 멈춰 운항이 불가하다고 선장 B씨(69세)의 신고를 접수하고 해경은 구조세력을 현장으로 출동했다.

낚시 유선 A호 승선원 전원에게 구명동의를 착용하고 외부 갑판에 모여 있을 것을 요청하고 비상투묘를 지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구조세력은 침수 등 선박 안전상태에 이상 없음을 확인하고 수중 전문 업체가 부유물 제거 작업을 완료할 때까지 인근 항해선박 등 안전관리를 실시하여 금일 12시께 작업을 종료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바다를 찾는 행락객이 많아졌다. 오늘 인천해역을 출항한 유선 및 낚시어선은 79척으로 승선원 총 1,588명에 달 한다”며,“해상 운항 중 안전주의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