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홍정기 차관, 환경일자리 창출기업 방문 '지원강화' 약속온실가스저감기술 개발과제 완료로 올해 25억 원 매출 증가 예상

어려운 경제여건에서도 최근 3년간 고용 29% 성장시킨 ‘엠에이티플러스㈜’ 방문‧격려

[권병창 기자]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18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에 소재한 엠에이티플러스㈜를 방문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신규고용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는 기업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홍 차관은 김동수 대표이사로부터 코로나19 이후 경영, 고용 등과 관련된 기업 경영의 어려운 점을 듣고, 이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1995년에 설립된 이 회사는 반도체 분야의 환경오염방지 시스템에서 시작하여 대기관련 환경설비분에 이르기까지 세계 정상급 기술을 보유한 우수 환경기업이다.

2018년 환경일자리 창출 으뜸기업으로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2017년 이후 3년간 수출액이 88% 증가(2017년 451만 달러 → 2019년 847만 달러)하고 고용도 29%가 증가(2017년 186명 → 2020년 5월 기준 240명)했다.

환경부 장관상 포상금으로 받은 500만 원을 탈의실 개선 등 직원복지에 사용하기도 했다.

또한, 3년간의 환경부 온실가스 저감기술개발 과제를 지난해 말 완료하여, 저작권 2건의 등록과 2억 원의 매출을 올렸고, 올해 25억 원의 매출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홍정기 차관은 김동수 엠에이티플러스㈜ 대표이사 등 기업 관계자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환경기업의 고용유지와 경영여건 개선을 위해 산업계 소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기업수요에 기반을 둔 기업지원 성과와 규제 합리화 및 이행 지원방안을 설명했다.

특히, 그동안 기업지원을 위해 환경산업 융자 원금 상환유예, 부담금 징수유예, 임대료 인하, 코로나19 소송 대비 법률상담, 온라인 해외 상담 채널 구축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소개했다.

간담회가 끝난 후 홍정기 차관은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홍정기 차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 여건에서도 국가경제 발전과 환경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환경기업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홍 차관은, “환경부는 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기업수요에 기반한 다양한 규제합리화와 지원을 강화하고 환경일자리를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