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부,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신속 지원저녹스버너 기성품 시공 대면접촉 최소화 및 신속 설치 가능

설치된 보일러 대상 저녹스버너 설치비용 90% 지원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 52% 저감 기대

[세종=김종현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늘어난 대기오염방지시설(이하 ‘방지시설’) 설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소규모 사업장과 상업용 건물 등에 질소산화물 발생을 줄이는 저녹스버너 보급을 확대키로 했다.

저녹스버너는산소 농도, 화염 온도 및 연소가스 체류시간 조절 등을 통해 연소 효율을 증대시켜 보일러 등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을 저감한다.

올해부터 배출시설로 관리되는 보일러의 범위가 확대되고, 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면서 사업장의 방지시설 설치 수요가 늘어남에 따른 조치다.

또한, 통상 방지시설을 설계하기 위해서는 현장조사가 필수적이나, 저녹스버너는 제작사에서 생산된 기성품을 설치하므로 현장조사가 필요 없고, 시공이 간편하므로 설치인력이 사업장에 방문하는 기간이 짧아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면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

환경부는 사업장과 상업용 건물 등에 설치된 보일러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관리대상시설 확대, 배출허용기준 강화 등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 중이다.

올해 1월 1일부터 흡수식 냉‧온수기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 포함되어 지자체 등에 신고를 해야 한다.

또한, 액화천연가스(LNG) 등 기체 연료를 사용하는 보일러의 질소산화물 배출허용기준이 150ppm에서 60ppm으로 강화되어, 방지시설 설치가 필요한 사업장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저녹스버너는 일반 버너보다 질소산화물을 52% 저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 효과까지 있어 대기환경 개선에 효율적이다.

환경부는 소규모 사업장의 법규 준수에 필요한 비용 부담을 줄이고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고 2,200억원을 투입하여 약 4천 개 중소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지시설 설치비용의 90%를 지원한다.

저녹스버너 등 방지시설 설치비용을 지원받으려는 사업장은 관할 지자체에 방지시설 설치계획서, 중소기업 확인증 등의 구비서류와 함께 방지시설 설치 지원 신청서를 지자체에 제출하면 된다.

저녹스버너의 경우에는 248만원부터 최대 약 1,521만원까지 지원하게 되는데, 설치 부담도 줄이면서 미세먼지 감축도 가능하다.

환경부 금한승 대기환경정책관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미세먼지 개선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