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파주소방서, 공원화재 초기 진화 “용감한 중학생”파주의 민예근(15,해솔중)학생과 최환웅(16,산내중) 화제
<두 학생이 번지는 불길을 진화했던 당시 소화기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파주=권병창 기자] 파주의 10대 중학생 2명이 야외 공원에서 발생한 화재를 신속하게 초동진압, 자칫 큰 피해를 막아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파주소방서(서장 김인겸)는 지난 12일 오후 6시50분께 파주시 목동동 공원 잔디밭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지나가던 중학생 2명이 인근 상가의 소화기로 초기진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가온초등학교 후문 공원의 잔디밭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인근을 지가가던 민예근(15,해솔중)학생과 최환웅(16,산내중)학생이 초기에 발견했다.

조금씩 커져가는 화재로 아무도 손을 쓰지 못하고 있을 때, 두 학생은 인근 상가에서 소화기를 1대를 가져와 침착하게 소화기를 분사하여 화재를 진압했다.

신고 접수 후 소방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화재는 이미 초진된 상태였고, 학생들의 빠른 대처로 큰 화재로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두 학생은 “평소 학교에서 소화기 사용법 등 화재 예방 교육을 받은 덕분”이라며 “당황하지 않고 소화기를 사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인겸 파주소방서장은 “학생들의 침착하고 용감한 대처에 대해 칭찬하며, 소방안전교육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전했다.

김 서장은 이어,“시민들 대상 소방안전교육에 더욱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