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4.15총선] 박수현 후보,"금강따라 국가정원 추진할 터"<공주·부여·청양지역 '4.15총선' 박수현후보 공약>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가 27일 서울의 소리 스튜디오에서 공주.부여.청양지역의 미래 비전을 담은 '4.15총선' 공약을 밝히고 있다.>

“일할 때 일할 사람, 부지런하고 성실한 후보”자임
[인터넷언론인연대 공동취재/정리=권병창 기자]
 비단물결(금강)이 도도하게 흐르는 백제의 옛 고도, 공주·부여·청양을 지역구로 '4.15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는 “순천과 태화강에 버금가는 금강을 따라 국가정원을 제1공약으로 추진하겠다”며,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27일 오후 '서울의 소리' 특별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박수현 후보‘에게 듣는다”에서 19대 국회의원과 문재인정부의 청와대 대변인을 거친 박 후보는 국회의장 비서실장, 원내 대변인 2회, 당내 대변인 한 차례를 역임했던 현 정부의 핵심 브레인으로 손꼽힌다.

’서울의 소리‘ 초심 백은종대표와 인터넷언론인연대의 임두만고문이 진행을 맡은 4.15총선 대담은 소탈하고 허심탄회한 소통의 자리로 이어갔다.

애칭 ’대변인이 직업‘으로 회자되는 박수현 후보는 “신종 ‘코로나(COVID)19’로 온 국민이 힘들지만, '위기는 기회'라는 말과 같이 온 국민은 단결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세계적으로 외교력과 방역 시스템을 부러워하는 만큼 국민과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키는 소중한 4.15총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계속/관련 기사는 자매지 '대한일보'에 동시 게재됩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