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립생태원, 드론이용 생태안전과 주민 생활안전 기여초경량비행장치(드론) 활용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위해 8개 기관 업무협약 체결

[권병창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25일 서천군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서천관내 8개 기관과 초경량비행장치(이하 드론) 활용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국립생태원에서 체결했다.

참여기관은 국립생태원, 서천군청, 서천경찰서, 서천소방서, 제8361부대, 보령해양경찰서, 서천건설본부, 한국해양구조협회 충청남부지회 등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서천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드론을 활용한 각 기관의 업무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데 의의가 있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서천지역의 재해‧재난, 실종자 수색‧구조 등 주요 상황 발생 시 협약기관 간의 드론 장비와 인력을 상호 지원하여 상황대처 능력을 극대화한다.

아울러, 통합방위작전 수행 시 협약기관의 드론을 활용하여 작전을 실시하고, 협약기관의 드론 운용 지원, 교육 및 인력양성, 기술 자문 등을협조함으로써 사회안전망 강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

국립생태원은 환경안전망 구축을 위한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 오염원 조사, 수질오염사고 등과 지속가능한 생태계 관리를 위한 멸종위기종 조사, 생태계 변화 관찰 등에 드론을 활용함으로써 첨단기술에 기반한 환경정책을 주도해 가고 있다.

또한,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4명 및 지도조종자 1명 등 자격을 취득한 우수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립생태원이 보유하고 있는 첨단장비와 생태전문인력이 생태안전망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생명보호를 위한 사회안전망에까지 기여하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