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유제철원장,"녹색기술‧산업혁신, 신성장 동력확보 및 위기극복"23일 제5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취임 일성
<유제철원장이 23일 취임식장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람 중심의 조직문화 정착통해 ‘고객만족 기관’ 확립
[권병창 기자
] 유제철 전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이 23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5대 원장으로 취임했다.

유 원장은 제35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제29대 대구지방환경청장, 환경부 국제협력관, 대변인 및 생활환경정책실장 등을 역임했다.

취임식은 '코로나(COVID)19' 확산 예방을 위해 직원들에게 영상중계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유 원장은 취임식에서 전 세계적인 환경문제와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임직원들에게 녹색산업 육성에 힘써줄 것을 강조했다.

미세먼지 등 우리 주변의 환경현안 해결을 위해 4차산업 기술과 접목한 융·복합 기술개발에 아낌없이 투자할 것을 당부했다.

녹색산업이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성장동력이 되도록 환경 산업체 지원 및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생활화학제품을 철저히 관리하고, 환경피해자에게 좀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 서비스를 주문했다.

유 원장은 이러한 소임을 이행하기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고객과 직원 모두를 만족시키는 ‘사람 중심’의 조직문화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직원들이 고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근무여건을 조성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뿐아니라, 일·가정 양립이 가능하고 직원 및 부서 간 칸막이가 없는 수평적 조직을 조성하여 행복한 일터를 만들겠다는 강조했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고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찾아내고,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능동적인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