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가족영화, '머피와 샐리의 법칙' 개봉박두13일 국회 의원회관 1층 대강당에서 시사회
<가족영화 '머피와 샐리의 법칙' 초기 영화장면>
<김문옥감독이 인사말과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수상자들이 상장을 가슴에 안고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문옥감독이 우수연기상에 빛나는 최미교배우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국회=권병창 기자/사진=김경선 기자] 조상의 공덕 기원에 따라 운수대통이나 아니면, 예기치 못한 불운으로 닥쳐올 수 있을까.

대망의 2020년 경자(庚子)년의 신춘맞이 개봉을 앞둔 가족영화 '머피와 샐리의 법칙(Murphy's law & Sally's law)'이 다가오는 꽃피는 봄즈음, 국내 시네마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제32회 예총예술문화상 대상에 빛나는 김문옥(전 MBC-PD)감독, 2019년 월드스타연예대상 촬영 감독상을 수상한 정재승감독, 2019년 제9회 충무로단편영화제 특별연기상을 품에 안은 영화배우 최미교주연의 코믹 가족영화가 선풍적 인기를 예고한다.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1층 대강당에서 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시네마테크 충무로 주최, 김중로국회의원 주관아래 '시네마테크 충무로' 신년 토론회 및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는 최미교배우가 직접 사회를 맡았으며, 김문옥감독의 개회사, 영화 '머피와 샐리의 법칙' 출연진 시상식, 그리고 2020년도 사업계획 개요 브리핑 순으로 이어졌다.

<까메오로 출연한 찬조 출연기자들이 열띤 취재경쟁을 벌이고 있다.>
<영화에 출연한 찬조 취재기자들의 명단>

출연진 시상은 신인연기상 박태을, 신인연기상 이정민, 신인연기상 김두리, 특별연기상 정인철, 특별연기상 박효근에게 돌아갔으며, 감사장은 가수 홍세희(OST가수)-지후가 수상, 갈채를 받았다.

이어 공로상은 정재승촬영감독, 우수연기상에는 최미교 배우가 차지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