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이스타항공, 제주-상하이 노선 신규 취항무사증 제도, 인천-상하이 노선 활용 中관광객 유치 기대

제주-상하이 노선 17일부터 주 4회 운항 시작
[권병창 기자]
 이스타항공이 오는 17일부터 제주공항과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을 오가는 정기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제주-상하이 노선은 17일부터 주 4회(월/수/금/일)운항하며 출발편(ZE691)은 제주공항에서 22시 30분에 출발해 푸동공항에 현지시간 23시 20분에 도착하고, 돌아오는 편(ZE692)은 현지시간 06시 10분에 출발해 제주에 오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비행시간은 요일에 따라 상이하며 1시간에서 1시간 50분 정도 소요된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5월 중국 운수권 배분을 통해 인천과 제주발 상하이 노선을 각 주 7회씩 배분 받았다.

인천-상하이 노선의 경우 작년 7월 취항해 운항 중이며 80%이상의 높은 탑승률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30대 젊은 개별 관광객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스타항공은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제주-상하이 스케줄을 오픈해 판매 중이며 예매 고객 중 70% 이상이 중국 현지인으로 이번 신규노선 취항으로 제주도를 찾는 인바운드 중국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제주도는 중국 관광객이 별도 비자 없이 관광 할 수 있는 무사증 제도를 시행하고 있어 관광수요 확보에 유리하고, 인천-상하이 노선과 국내노선을 연계한 상품구성이 가능해 여행사의 선호도가 높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제주-상하이 노선에 대한 추가 슬롯 확보를 통해 운항 횟수를 늘려 노선 경쟁력을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10일 오전 10시부터 일주일간 출발 임박편 특가 이벤트 ‘지금은 이스타이밍’을 진행한다.

탑승기간은 오는 13일까지 출발 가능한 국내·국제선 33개 노선이 대상이며, 편도총액운임 최저가 △국내선 17,900원~ △국제선 47,700원부터 예매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이스타항공 홈페이지(www.eastarjet.com)와 모바일에서 확인 가능하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