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산업기술원, '가족친화 우수기관' 국무총리상 등 겹경사유연근무제,육아휴직 등 가족친화제도 적극도입 및 시행

[권병창 기자] 국민권익위의 내부청렴도 2등급 수성에 이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이 ‘2019 가족친화인증 및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가족친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 겹경사를 만끽했다.

여성가족부는 13일 가족친화 인증기관 중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기관에 대하여 가족친화 우수기관으로 선정 및 포상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이날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을 위해 유연근무제, 육아휴직 등 다양한 제도의 적극적인 운영의 공로를 인정받아 가족친화 우수기관으로 선정, 수상했다.

가족과 함께하는 날, 시차출퇴근제, 근무시간선택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적극 도입하여 많은 직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특히, 시차출퇴근제를 장려하여 자녀의 등‧하원을 부모가 함께 하는 등 육아부담이 완화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육아휴직제도 안착을 통해 여성 직원뿐만 아니라 남성 직원들도 육아휴직, 출산휴가를 자유롭게 활용 할 수 있도록 장려하여 남성 직원의 출산휴가 이용률도 100%에 달한다.

이와 함께 육아휴직에 따른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육아휴직자를 대체하는 기간제 직원도 적극 채용하고 있다.

지난 10월,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경력단절여성, 청년 등 취업 취약계층의 채용을 확대하여 육아휴직자의 업무공백 해소와 고용 확대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외에 환경산업기술원은 직원과 경영진이 소통하는 ‘좋은일터만들기 위원회’, 저녁 있는 삶을 위한 ‘PC-Off 제도’ 등 직장과 가정이 모두 행복한 삶을 위한 제도를 계속 확대 운영하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 남광희 원장은 “일터가 행복해야 가정도 평안하다는 원칙아래 임직원들의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고, 가족친화 직장문화에 앞장서는 기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11일 ‘2019년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 데이터 품질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 과기정통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NTIS는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진행하는 국내 17개 부처․청의 연구 과제, 인력, 시설장비, 성과 등 국가 연구개발 정보를 한 곳에 모아 제공하는 지식포털이다.

과기정통부는 2008년부터 국가R&D정보 활용강화를 위해 매년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와 연계하는 17개 부처·청의 데이터 품질수준을 평가하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 R&D 통합과제관리 시스템인 ‘에코플러스(Eco-PLUS) 연구관리 시스템(ecoplus.keiti.re.kr)’의 신뢰도 높은 정보제공과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의 공로를 인정받아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