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공단, 알제리 대기질 측정 및 관리역량 강화 지원공단 내 전문가 현장파견…알제시(市) 미운전 대기측정망 간이 측정소 4개소 대상 문제점 점검, 보수·관리 방안 마련 지원

알제리 환경재생에너지부 산하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 및 국립청정생산기술원과 대기질 측정, 관리역량 강화 위해 협력
[김종현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11일 오전 알제리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원장 벨호신 아블라) 및 국립청정생산기술원(원장 페르귀 압델카데르)과 알제리 대기질 감독 및 관리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알제리 수도 알제시에 소재한 환경재생에너지부 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은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알제리 환경재생에너지부 차관,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장, 국립청정생산기술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도시 및 산업지역 대기질 관측체계 관리 △알제리대기관리지침 마련을 위한 대기질 분석기술 공유 △환경영향평가를 위한 자료관리 및 분석 지원 △대기환경 현황 및 예측 혁신기술 연구 등이다.

알제리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은 ’09년 환경재생에너지부로부터 대기질 측정망 관리업무를 이관받아 알제리 전역에서 23개의 수질, 토양, 대기 분야 측정소 및 분석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특히, 알제시 내 대기측정망 간이측정소 4개소는 현재 미운전 상태로 원인파악이 어렵고, 대기질 측정장비의 유지·보수 등 관리실태가 미흡해 외부전문가의 현황파악 및 진단이 필요한 상황이다.

환경공단은 해당 현장에 대기측정망 전문가를 파견해 장비 및 관리체계(시스템) 도입, 대기측정소 유지·보수·관리 방안 마련, 정보수집 및 처리기술 개선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알제리 국립청정생산기술원은 자국 기업을 대상으로 환경관리 담당자를 지정하도록 하고, 대기질 관리제도 관련 지침서를 보급하고 있으나 필요성 및 취지 등에 대한 정보 전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환경공단은 그동안 환경 분야 제도도입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을 토대로 기술공유, 전문인력 교육 등을 통해 알제리의 인적자원개발, 환경제도 구축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국립청정생산기술원은 알제리의 환경제도 정착 및 청정발전을 위해 한국환경공단과 국립환경지속가능개발연구원 간 지속적인 국제협력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공단은 2004년 4월부터 국가대기오염정보관리시스템(NAMIS)를 구축해 전국 대기오염측정망에서 측정되는 아황산가스,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오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도 자료를 수집·관리 중이다.

2005년 12월에는 국민이 대기오염도 자료를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전국 실시간대기오염도공개누리집(에어코리아)를 개설해 전국 112개 시·군에 설치된 398개 대기측정망의 수집자료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있다.

또한, 휴대폰 사용자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우리동네 대기정보’ 앱을 통해서는 미세먼지, 오존 등의 대기정보 및 미세먼지 주의보·경보 여부, 대기오염 상태에 따른 행동요령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알제리가 직면한 환경문제 개선을 위한 매우 뜻깊은 첫걸음”이라며, “앞으로 대기 분야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 및 해안가 악취발생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