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수자원공사, ‘2019 워터 데탕트 대토론회’ 초미의 관심남북 물.환경 협력 주제로 실현 가능한 협력 방안 모색
<주승용국회부의장과 설훈의원, 이학수수공사장,김홍걸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발제자와 패널 등 주요 참석자들이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경련회관=권병창 기자/사진=장건섭 기자]“미래의 남북간 물․환경 협력 방안을 찾는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3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남북관계 및 물·환경 분야 전문가와 국회, 정부 등 200여 명과 함께 ‘2019년 워터데탕트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워터데탕트는 물(Water)과 긴장완화를 뜻하는 데탕트(Détente)의 합성어로, 물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협력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워터데탕트 대토론회’는 남북이 지리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임진강 같은 공유하천의 관리에 대한 협력 등 물을 통한 남북 평화와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2015년부터 매년 열렸다.

<아산정책연구원의 고명현연구위원이 '대북제재와 물환경 협력'을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 고 위원은 이날 대북제재의 법률적 근거에서 공산국가로서의 비시장경제와 6.25전쟁에 따른 적성국 지정, 테러 활동 지원, 인권유린, 자금세탁 우려, 대량살상무기 개발 및 이전, 그리고 사이버 위협을 기준으로 제재를 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2020년 이후 실현 가능한 남북 물․환경 협력’을 주제로, 한국수자원공사와 민간전문가가 △공유하천 협력의 필요성, △북한 주민 대상 식수와 위생 분야 협력 필요성, △현재 실행할 수 있는 남북 협력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이어지는 전문가 토론에는 남궁은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이승현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 김구범 환경부 수자원정책과장, 김익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 이철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해 앞서 발표한 주제들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토론이 남북 간 물․환경 협력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수인성 질병에 취약한 지역에 대한 식수 및 위생 개선사업과 같은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자원공사 이학수사장은 "북한 주민의 물 이용 접근성 개선 등 앞으로의 다양한 물분야 협력 방안을 준비해 대한민국 물 환경 전문기관으로서 남북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