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가환경교육센터,'청소년들 환경·경제대통령 소망'

[권병창 기자] 미래의 꿈나무, 자라나는 청소년들은 '환경-경제 대통령'을 소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가환경교육센터(센터장 이재영)는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조사전문기관인 (주)리서치뱅크에 의뢰해 전국의 고등학생 600명(전국 패널 300명, 환경부 꿈꾸는 환경학교 300명)을 대상으로 환경문제 및 환경교육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후 이같이 밝혔다.

조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은 환경문제와 빈부격차문제를 해결하는 대통령을 가장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순위와 2순위를 함께 고려할 때는 환경 대통령을, 1순위만을 고려할 때는 경제 대통령을 미래 대통령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초⋅중⋅고등학교에서 1주일에 1시간씩 '환경'과목을 필수화하는 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60.0%가 매우 찬성 또는 꽤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에게 고등학교 1주일 동안 34시간의 수업을 한다고 가정했을 때 학생들이 원하는 대로 수업 시간표를 짜보도록 한 결과, 환경 과목을 평균 2.22시간 배우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학교에서 받고 있는 환경교육이 매우 충분하거나 꽤 충분하다고 긍정적으로 응답한 고등학생은 전체의 32.0%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학교 또는 고등학교 때 환경 과목을 이수하지 않았던 학생 중에서 60.0%는 환경 과목이 개설된다면 선택하겠다고 응답했다.

필리핀처럼 기후변화를 예방하고, 자연을 복원하기 위해 초등학교에서 대학까지 학교를 졸업할 때마다 반드시 10그루의 나무를 심게 하는 정책에 대해 69.4%가 꽤 또는 매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가한 청소년의 약 절반(53.7%)은 나의 개인적인 노력만으로 기후변화나 미세먼지 등 지구적인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주장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3.8%가 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 모 고등학교에서 기후변화 수업결석 시위에 참석하는 학생에게 불이익을 주겠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65.5%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