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송석준 의원,"황교안대표의 목숨건 단식의 뜻 외면말라"
<사진=송석준 의원>

[국회=권병창 기자] 자유한국당의 송석준(경기 이천.사진)의원은 황교안당대표의 우국충정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논평했다.

그는 이어 선거법 본회의 부의와 12월3일 공수처법 본회의 부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27일 황교안 대표가 8일간의 차디찬 노숙 단식 끝에 쓰러졌다. 다행히 주위 사람들의 신속한 발견으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상기했다.

송 의원은 "당시 혈압이 불안정하고 단백뇨가 검출되는 등 건강이 급속히 악화되는 사선의 기로에서도 단식을 지속하겠다는 굳은 의지는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죽음을 각오하는 결연한 의지와 불의와는 타협할 수 없다는 정의감의 발로라고 강조했다. 

주변의 만류에도 황교안 대표는 단식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송 의원은 사선을 넘은 분의 추가단식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황교안 대표의 단식장에 다른 당 대표들도 방문했지만, 보여주기식 방문에 그쳐서는 안된다."고 우려했다.

제1야당 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의 순수성과 우국충정을 진심으로 이해한다면,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밀어붙이는 것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빈자리에는 자유한국당 두 여성 최고위원이 차디찬 땅 바닥 위에서 황교안 대표의 숭고한 뜻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도 답이 없다면서, 국정의 파트너인 제1야당 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과 동반 단식은 아무것도 아니란 말인지 반문했다.

송 의원은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이 목숨을 걸고 외쳐야 되느냐"면서 "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과 심사는 국회법이 정한 대상요건 불충족, 지정과정의 절차적 위법, 졸속 심사로 인한 내용상 하자로 총체적 불법"이라고 역설했다.

이같은 실정에 송 의원은 "27일 선거법 본회의 부의와 12월3일 공수처법 본회의 부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