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탐사보도] 환경부, 식용견 사육농가 2,688개소 정보누출 의혹동물보호단체로 관련 개인정보 등 전달 주장

[탐사보도] 동물보호단체의 무차별 난입 또는 행정 고발의 타깃으로 속앓이를 호소한 일선 육견 사업장이 앞서 환경부가 사육농가 정보를 최종 동물보호단체로 누출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28일 익명의 전국육견연합회 관계자는 환경부가 지난 2017년께 국회 환노위 소속의 한 의원에 현황 보고서를 송부한 뒤, 국내 식용견 사업장 위치도가 동물보호단체로 넘겨져 동물단체의 현장 고발이 잇따랐다는 주장이다.

해당 사항은 2016년 기준, 개인정보를 포함한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여론의 뭇매를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같은 실정에 조모사무총장 관련 사안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행정자치부, 사이버경찰청에 사법적 처벌을 상담했으나, 결정적 근거가 미약해 고발 또는 진정이 어려울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집행부는 일련의 상황을 들어 변호사 조력을 통해 법률적 검토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져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계속>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