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민화협 창립 21주년 '후원의 날', 가을밤 수놓아13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지하1층 그랜드홀 대성황
<김홍걸대표상임의장과 주요 참석인사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축하 떡 케이크를 절단하기전 잠시 포즈를 취했다.>

김홍걸상임의장, 이해찬당대표, 심상정당대표, 설훈의원, 광복회 김원웅회장 등 400여명 참석
[권병창 기자/사진=신대식 기자
] "함께 만드는 평화, 모두가 행복한 통일"
민화협 창립 21주년 기념 '후원의 밤' 행사는 김홍걸상임의장과 김형진후원회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당대표, 정의당의 심상정당대표, 설훈의원, 김한정의원, 광복회의 김원웅회장, 김덕룡전의원,홍보대사 한지일영화배우 등 400여명이 운집, 대성황을 이뤘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대표상임의장 김홍걸, 후원회장 김형진)는 13일 오후 5시, 서울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지하 1층 그랜드홀에서 '민화협 창립 21주년 기념 후원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1998년 9월 3일, 보수와 진보를 총망라해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 협의체로 출범한 민화협은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공감을 높이고,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통해 평화통일기반을 높이고자 노력해 왔다.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당대표가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한 지난 21년의 민화협의 활동을 되돌아보고 민간차원의 남북교류협력의 성과와 과제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홍걸 대표상임의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형진 후원회장(세종텔레콤 회장)이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여·야 정당대표, 종교, 시민사회단체, 민화협 고문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 축사를 이어갔다.

앞서 이해찬당대표는 축사를 통해 “올해는 김대중전대통령 서거 10주년이 되는 해라서 의미가 더 새롭게 느껴진다”며 “북한에도 똑같은 명칭의 단체가 있다.”고 상기했다.

이 당대표는 “지난 번에도 북한에 갔을 때 김영대 북한 민화협 회장을 만났는데, 아직도 건강하고 씩씩한 모습을 봤다.”고 술회했다.

그는 “올해에 정상회담이 잘 돼서 남북관계가 잘 풀어져 가는가 싶었는데, 북미회담이 잘 안 되서 다시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 당대표는 “최근에 금강산에 있는 여러 관광시설이 아주 녹이 슬고 많이 황폐해진 모습을 TV에서 보고 굉장히 가슴이 아팠다.”며 “아마 북한에서는 금강산을 원산지구와 갈마지구를 합쳐 국제관광지로 만들려는 구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나라 사람들은 북한에 여행을 못하고 있는데, 사실 평양에 가면 다른 나라 사람들은 많이 와있다. 고려호텔에 방이 꽉 차 있는 정도”라고 전했다.

이 당대표는 “우리만 아직 남북이 경색이 되어 못가고 있다.”며 “지난번에 통일부 장관께도 말씀을 드렸는데 어떻게 해서든지 금강산은 다닐 수 있도록 풀어내야지, 이 상태로 시간만 가서는 안 된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금강산에서 남북 민화협 공동행사를 치른 뒤로는 거의 단절된 상황”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 당대표는 이에 “아무쪼록 남북관계를 잘 풀어내 이산가족이 함께 상봉하고, 자유롭게 왕래하고, 금강산 제재를 풀어 금강산만이 아니라, 더 좋은 백두산까지 관광할 수 있는 그 날이 올 수 있게끔 민화협에서도 최대한 노력을 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민화협은 오는 18일 '통일의 길목', 강원도 고성의 통일전망대와 DMZ박물관 등을 무대로 주요 전적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