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호남권
완도해경, 14톤 무면허로 운항한 30대 선장 적발

[완도=강신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면허없이 선박을 운항하고 표지판까지 부착하지 않은 선장을 적발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10일 오전 8시 30분께 완도군 완도읍 정도리항에서 미역양식장에 작업을 하기 위해 출항한 H호(14톤, 어장관리선, 승선원 7명) 선장 김모 씨(33)를 형사기동정이 검문 검색해 무면허 상태로 어선표지판도 붙이지 않은 채로 운항한 사실을 확인, 적발했다.

선박직원법의 경우 선박직원이 되려는 사람은 해양수산부장관의 면허를 받아야 하나 무면허로 운항하거나, 수산업법에는 어선ㆍ어장ㆍ어구에 표지를 설치하지 않고 운항하여 각각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에 벌금에 처한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면허 없이 선박을 운항하면 안전사고와 이어질 우려가 크다며 면허를 취득하고, 차량의 번호판과 같은 어선표지판을 꼭 부착하고 운항할 것”을 당부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