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부 국감] 조명래 장관,“(ASF)임진강 수계서 나타난 것 특이”이용득의원, “아프리카돼지열병 모든 가능성 열어둬”
<조명래장관이 이용득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세종=권병창 기자/이학곤 기자] 환경부의 조명래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경우 정부의 초기대응은 대체로 활발했지만, 그 이후의 감염경로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두고 농식품을 중심으로 찾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국회 환노위 소속 이용득의원의 질의에 “총리의 비유를 들어 ‘최대한의 상상력을 동원’해서 다른 나라의 사례를 참고해 우리나라에 적용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용득의원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경로 등 다양한 원인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그는 이어 “조만간 (아프리카돼지열병의)그 원인은 조사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전파양상이나 임진강 수계를 중심으로 나타나는 것은 중요한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뒤이어 “북한의 날짐승과 수질 등 모든 분야에 대해 조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