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박재호 의원, 제주항공 과징금 부과 93억 최고대한항공(6위)·아시아나(7위) 안전성 하위권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에어부산(1위)·티웨이항공(2위) 안전 상위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 분석등
[국회=권병창 기자]
 대형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2018년 안전운항 성적은 오히려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호 의원>

25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제출한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항공 여객실적의 약 45% 가량 점하고 있는 두 대형항공사의 안전 점수는 최하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에 계류중인 에어서울 항공기>

오히려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1위)과 티웨이항공(2위)이 안전분야 최고 점수를 받았다. 

안전분야에서 또 다른 기준이 될 수 있는 과징금 부과 건수 및 총액에서는 제주항공이 93억원(2건)으로 가장 많았고, 진에어 60억원(1건), 대한항공 52억(6건) 순이었다.

항공종사자 처분 건수로는 대한항공이 7건으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나항공과 이스타항공이 각 3건으로 드러났다. 

박재호 의원은 “항공사고는 큰 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항공사의 승무원 안전교육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