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한강청, 추석연휴 환경오염 행위 특별감시 나서

[김종현 기자]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최종원)은 추석 연휴를 전·후하여 환경오염물질 불법배출 등 환경오염행위 예방을 위해 환경관리 취약사업장, 환경기초시설 등을 대상으로 환경오염예방 특별 감시활동을 실시한다.

환경오염예방 특별감시는 관리‧감독이 소홀해지는 추석 연휴(9.12~15) 전‧후 2일부터 20일까지 실시한다.

전국 7개 유역(지방)환경청과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환경부의 ‘추석 연휴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특별감시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한다.

이번 특별 감시활동은 추석 연휴 전 계도 및 특별단속, 연휴 기간 동안 상황실 운영과 취약지역·취약시설에 대한 순찰, 연휴 후 기술지원 등 3단계로 추진한다.

연휴 전(9.2~9.11)에는 환경관리 취약사업장를 대상으로 협조공문을 발송하여 배출시설 관리 강화와 자율점검 실시 등 자체 환경오염 예방을 유도한다.

특히, 환경오염물질 배출‧처리업체, 공공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등을 중심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연휴 기간(9.12~9.15)중에는 팔당 상수원 수계 및 오염우심 하천, 미세먼지 고농도지역 등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과 함께 환경오염사고 대비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며, 또한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연휴 후(9.16~9.20)에는 특별감시 기간 적발된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시설운영에 대한 기술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관리자 부재 등으로 환경관리에 소홀해질 수 있는 취약시기에 사업장에서는 환경오염예방에 더욱 힘써주기 바라며,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하면 국번없이 128(휴대전화는 지역번호+128)로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