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등 6명, 독도 방문
<설훈의원 등이 태극기를 펼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설훈의원 등이 독도에 상륙한뒤 화이팅을 외치며 포즈를 취했다.>
<새겨놓은 '한국령'을 살펴보며 해경 요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설훈 최고위원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위해 일본의 보복 철회 및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사과 필요"
[국회=권병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부천원미을) 최고위원을 비롯 우원식, 이용득, 박찬대 의원과 무소속 손금주, 이용주 의원 등이 31일 독도를 방문했다.

국회 독도 방문단은 독도경비대장으로부터 현황보고를 받은 후 경찰위령비에 참배를 하고 독도 시설물을 순시하며 독도를 시찰했다.

또 고생하는 장병들을 지원하기 위한 물품을 전달하고 함께 점심 식사를 하며 경비대원들을 격려했다.

이후 국회 독도 방문단은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또다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강력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제2의 독립운동’의 정신으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자는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우리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아베 정부는 우리나라를 끝내 백색국가에서 제외시켰을 뿐만 아니라 또다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정립하기 위해서는 부당한 수출 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동원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진솔한 반성과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설훈 최고위원은“선조들의 각고의 노력과 희생으로 광복을 이루고 세계 10권의 경제 강국을 만든 저력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