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연예인 시켜줄게" 브라질 여성들 성매매업소에 넘긴 일당
© News1 DB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연예인을 시켜주겠다"며 브라질 현지 여성들을 한국으로 오게 한 후 성매매업소에 넘긴 일당이 붙잡혔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30일 특수감금·부녀매매·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40대 A씨를 비롯한 일당 5명을 붙잡아 구속했다고 밝혔다.

브라질 여성 7명은 SNS로 알게 된 A씨 등으로부터 "연예인이나 모델로 활동하게 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아 한국행을 결심했고, 이 남성은 실제 무료 왕복항공권까지 보내줬다.

하지만 이들 일당은 브라질 여성들이 지난 8일 입국하자마자 여권을 빼앗고 파주의 한 숙소로 데려가 감금한 뒤 1명에 200만원씩을 받고 고양시 일산의 한 성매매업소에 팔아넘겼다.

경찰은 지난 17일 주한 브라질대사관으로부터 브라질 여성들이 성매매업소로 넘겨졌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 일당을 붙잡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