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부, 2019년 추경예산 1조 2,157억원 증액 확정미세먼지 대응 1조 460억 원, 환경안전망 구축 1,697억 원 등

즉시 집행에 착수해 연말까지 100% 집행 계획
[국회=권병창 기자
]올들어 환경부의 본예산(6조 9,255억 원) 대비 17.6%(1조 2,157억 원)가 증액된 8조 1,412억 원으로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미세먼지의 경우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239억 원), 유해폐기물 처리 대집행(+123억 원) 등 추가 증액으로 1조 460억 원을 확정했다.

이에따라 효과가 검증된 핵심 감축사업을 대폭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이는 국민 건강보호 및 과학적 측정‧감시를 강화함은 물론 저공해차 보급 및 대기환경 분야에 기술경쟁력을 강화키로 했다.

환경안전 분야에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노후상수도 정비(+827억 원), 노후상수도 정밀조사(+100억 원) 등 추가 증액으로 1,697억 원을 확정했다.

이는 지하매설물, 먹는 물 등 환경 안전망의 구축을 강화할 계획이다.

추경에 따른 집행계획은 1개월내 25%(3,039억 원), 2개월내 84%(1조 212억 원), 3개월 내 90%(1조 941억 원) 집행, 연말에는 100%에 달하는 집행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환경부 장관 주재 추경예산 집행점검 회의를 개최(8.2)했으며, 집행점검 T/F(단장 기획조정실장)를 집중 가동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행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