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기흥저수지 일대 등 오폐수 불법 방류 사업장 15곳 적발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지난 1~19일 ‘용인 기흥저수지(사진) 상류지역’ 소재 사업장 60곳 등 총 110개소를 대상으로 페수방류 특별점검을 실시했다.(경기도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내 주요 하천 인근에서 배출허용 기준치를 초과해 폐수를 방출하는 등 불법적인 수질오염행위를 벌인 사업장 15곳이 적발됐다.

31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지난 1~19일 ‘경기서부지역 주요하천’ 일대 사업장 50곳과 ‘용인 기흥저수지 상류지역’ 소재 사업장 60곳 등 총 110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Δ폐수운영일지 미 작성 3개소 Δ폐수배출시설 변경신고 미 이행 3개소 Δ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1개소 Δ오수처리시설 방류수기준 초과 8개소 등 총 15개소가 관련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시흥시 A업체는 폐수배출자의 법적 의무사항인 폐수운영일지 작성을 몇 년 동안 하지 않고 운영해오다가 단속에 걸렸고, 김포시 B업체는 폐수배출시설 변경신고를 하지 않고 운영해오다 적발됐다.

용인시 C업체는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폐수를 내보내다 덜미를 잡혔고, 부천시 D업체는 방류수 기준을 초과해 오수를 배출하다 단속됐다.

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이들 위반 사업장에 대해 해당 시·군에서 경고 및 과태료 부과, 개선명령 및 초과배출부과금 부과, 개선명령 및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