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해병대 마린온헬기 추락 유가족, 청와대 김조원사장 민정수석 임명 반대 기자회견유가족측,"문 대통령에 김조원 KAI사장의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 철회"촉구
<해병대 마린온헬기추락 희생자 유가족의 성명서 발표에 앞서 하태경의원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2018년 7월17일, 해병대 제1사단에서 일어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로 인해 희생된 장병의 유가족은 "한국항공우주산업의 김조원사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들은 이같이 밝히고, A4용지 5매의 성명서를 낭독하며 분루를 삼켰다.

당시 고 김정일대령의 아내와 아들을 비롯한 유가족들은 거명된 김조원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의 대표로 사고헬기의 제작과 관리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또 "당시 5명의 군 장병의 사망원인과 관련해 현재 검찰수사가 진행중인 사건의 조사,기소 대상자를 청와대의 중책에 앉히는 청와대 인사는 그 저의를 의심케 한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김 사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될 경우 아직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에 자칫 부도덕하고 온당치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유가족들은 추락사고와 관련, 청와대가 해병대 마린온헬기 추락사고를 제대로 조사할 의도가 없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민정수석의 휘하에 드는 검찰력 행사가 원만하고 객관적으로 수사가 이뤄질 수 없음을 제기, 문재인대통령을 향해 민정수석 임명 철회를 강력 촉구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