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공단, 여성 1호 임원 김은숙 자원순환본부장 임명

[권병창 기자] 설립 9년만에 유수 환경공단에서 첫 유리천장을 깨고, 여성 1호 임원이 탄생했다.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22일부로 자원순환본부장(상임이사)에 김은숙<사진> 현자원순환본부 폐기물관리처장을 임명했다.

김 신임 자원순환본부장은 ’10년 한국환경공단 기관 설립 이후 최초로 배출하는 여성 1호 임원으로 기록됐다.

<김은숙 자원순환본부장>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 산하 준정부기관으로 본부장 임기는 2년이다.

김 신임 본부장은 한국환경공단의 전신인 ’87년 한국자원재생공사 공채 2기 평사원으로 입사해 여성으로서 공단 최초의 여성임원 자리에 올랐다.

전남대 지역개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에너지환경공학과정을 수료한 김 본부장은 자원순환제도운영팀장, 폐기물부담금실장, 자원순환지원처장 등 자원순환 분야의 업무를 두루 역임한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13년에는 폐기물관리제도 선진화 업무 유공으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김 본부장은 “폐기물 불법 배출과 쓰레기 수거대란으로 자원순환 분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0년 동안 우리나라 자원순환 정책발전을 몸소 경험해온 만큼 국가 자원순환정책과 환경공단의 자원순환 업무가 국민을 위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