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SL공사 등 미세먼지 저감 위한 친환경 청소차 보급‘수도권매립지 반입차량 등 친환경 LNG 차량 도입 시범사업’협약 체결

[권병창 기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인천 서구, 한국가스공사, 유진초저온(주), 타타대우상용차,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와 함께 청소차 및 믹서트럭의 LNG 차량 개발 및 보급에 협력하기로 하고, 19일 서구청에서 ‘수도권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차량 도입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NG를 연료로 하는 청소차 3대(암롤트럭 1대, 노면청소차 2대),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를 개발해 시범운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콘크리트믹서트럭은 건설기계 부문에서 국내 최초의 친환경 저공해차량이 될 예정이다.

또한, 각 기관은 △LNG차량 기술개발, 제작, 국내 인증 및 도입 촉진을 위한 제도 개선 △LNG차량 3종(암롤청소차, 노면청소차, 콘크리트믹서차)의 시범운행 △LNG 충전소 건설, 안정적 공급 및 LNG차량 도입 확대 △화물차 및 건설기계 분야의 LNG전환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지원제도 마련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SL공사는 수도권매립지에 출입하는 노후된 경유차량의 출입을 단계적으로 제한하고, 친환경연료(LNG 등) 반입차량으로의 전환에 따른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며, 한국가스공사와 협력해 매립지 내 LNG 충전소 건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SL공사 권석구 반입관리처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수도권매립지 내 노후 경유차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처장은 “친환경기관으로서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대기 환경 조성이라는 국정과제를 이행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