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백령·대청 지질공원…28일 국가지질공원 인증
대청도 농여해변(인천시 제공)2019.6.28/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백령, 대청 지질공원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됐다.

28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환경부 국가지질공원위원회 심의 결과 7개 항목 179개 세부평가항목을 충족해 백령, 대청 지질공원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됐다.

이번 심사에서 백령, 대청 지질공원 명소 10개소 중 6곳은 명승과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백령도는 두무진, 진촌리 현무암, 사곶해변, 콩돌해안, 용틀임바위이며, 대청도는 옥죽동 해안사구, 농여해변과 미아해변, 서풍받이, 검은낭, 소청도 분바위와 월띠다.

또 이곳에는 점박이 물범과 동백나무 자생북한지, 연화리 무궁화 등 총 9개의 지정문화재도 보유하고 있다.

시는 향후 관계기관과 협력해 백령, 대청 지질공원의 아름다움과 지질적 가치를 알리기 위해 관광 및 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4월 환경부로부터 후보지역으로 승인받은 이후, 최종 인증을 받기 위해 일년여간 노력을 거듭해 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