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부산항 북항 옛 연안여객부두 재개발 본격 착수
부산항 북항 옛 연안여객부두 운영사업 실시협약 체결식 모습(부산항만공사 제공)© 뉴스1


(부산ㆍ경남=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항만공사(BPA)는 28일 오후 부산항 북항 옛 연안여객부두를 재개발하기 위해 우선협상대상 컨소시엄인 부산드림하버와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노후항만을 재개발해 항만친수공간으로 개발하는 도시형 항만재개발 사업이 전 세계적으로 앞다퉈 이뤄지고 있다. 북항재개발지구 내에 있는 옛 연안여객부두를 해양관광지로 개발해 해양관광을 활성화하자는 옛 연안여객부두 운영사업도 대표적인 도시형 항만재개발 사업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7월 공모를 통해 부산드림하버를 우선협상자로 지정했으며, 이날 실시협약 체결로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사업시행자인 부산드림하버는 총 사업비 306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연안여객부두를 공원 및 식당, 카페, 복합쇼핑몰 등 각종 상업시설과 박물관 등 교육·문화시설, 협업공간 등을 갖춘 종합해양관광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10월께 유람선이 취항할 예정인데, 이는 개항 이후 부산항 내에서 운항되는 최초의 유람선으로 기대를 모은다.

부산드림하버 관계자는 “총 80여억원을 들여 신조한 유람선 운항이 시작되면 고품격 연안크루즈를 선보일 것”이라며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용두산공원 등 부산의 원도심 관광지와 벨트를 구축해 지역의 관광거점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