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확대 조성…11공구 용지 확대·재배치 의결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제107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송도 11공구의 산업용지를 확대·재배치해 바이오클러스터로 조성하는 개발계획 변경안을 의결했다.

이날 개발계획 변경으로 송도 11공구의 산업·연구시설용지가 기존 175만4533㎡에서 182만8750㎡로 확대된다. 또 이 지역 산업시설용지를 기존 바이오클러스터인 송도 4·5공구 인접 지역으로 재배치해 바이오산업 간 연계효과를 높였다.

위원회는 셀트리온 등 주요 기업의 투자를 계기로 송도를 세계 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로 확대·조성하기 위한 혁신생태계 조성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 5월 송도에 신약확보 연구개발(R&D) 16조원, 생산시설 확장 5조원, 글로벌유통망 확충 2조원, 스타트업 지원 2조원 등 총 25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송도에 셀트리온 등 50개 기업, 길병원·뇌연구원 등 4개 연구소, 연세대 등 3개 대학, GE헬스케어 등 7개 지원기관 등이 입주했다.

정부는 송도를 세계 일류 바이오클러스터로 조성한다는 비전아래 2030년까지 300개 기업유치, 고용창출 1만5000명을 목표로 제시했다.

향후 추진 방향은 바이오 전문 인력 양성, 바이오벤처 지원센터, 유전체 분석서비스 규제샌드박스 사례 확산을 통한 '바이오 혁신생태계' 구축이다.

바이오·의료산업관련 기자재를 생산·공급하는 중소·중견기업 90여개사, 벤처·스타트업 150여개사를 추가 유치해 선도기업, 중소·중견기업, 창업기업이 조화롭게 성장하는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인천시 및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기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해 셀트리온 등의 투자계획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적극 지원하고, 송도 바이오클러터 조성계획을 해외투자박람회 등을 통해 홍보함으로써 외투기업 유치도 촉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