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프랑스 '앙데팡당 2019 KOREA' 국내 첫 전시서울 피카디리국제미술관 2,3,4층 450여점 선보여
<주최측과 취재기자들이 20일 오전 피카디리국제미술관 4층에서 열린 언론 시사회를 마치고 하트문양을 그리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주)에스이엠 박진석대표, 유빈문화재단의 이순선이사장, 전시사업팀의 한정림팀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피카디리국제미술관=권병창 기자] 프랑스 대통령이 해마다 후원하는 '4대 살롱'의 하나인 '앙데팡당' 미술전이 아시아 최초 한국에서 선보인다.

더욱이 프랑스 문화부 60주년 기념행사를 맞아 국제앙드레말로협회가 빅 프로젝트로 기획한 '제1회 살롱 앙데팡당 한국전'은 정식 명칭아래 피카디리 미술대전에 선풍적 인기를 예고한다.

화제의 유럽 앙데팡당 작가와 함께하는 '앙데팡당 2019KOREA' 전시회는 유럽작가와 국내 초대작가를 비롯 당선작 등 주옥같은 걸출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19세기 후반부터 현지 프랑스 미술계는 심사과정에서부터 부정이 개입된데다 변화를 거부하는 '르 살롱'에 반발, 새로운 진보적 미술세계를 추구하기에 이르렀다.

이는 곧, '인상주의' 작가를 대표로 반 고호, 세잔, 시슬리, 마네, 모네 등을 중심으로 한 '독립미술가협회'를 설립,이후 앙데팡당 전시회를 통해 세계적 거장들이 탄생하게 된다.

마침내 1884년 5월, 작가로서 자격만 갖추면 그림을 전시할 수 있는 '제1회 앙데팡당'을 개최, 명성과 함께 오늘에 이른다.

퀄리티 높은 국내 전시전은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종로3가 소재 피카디리국제미술관 2,3,4층에서 화려하게 출품, 미술인들의 심금을 사로잡게 된다.

<이승근앙데팡당 미술위원장이 주요 프로그램 설명과 안내를 하고 있다.>

주요 출품작은 유럽 작가들의 100점을 비롯한 국내 초대작가 50여점, 그리고 당선작 300여점 등 예술가치의 승화와 보기드문 유럽의 수작품이 전시된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