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레저] '홋카이도 관광 세미나+상담회 2019' 성황17일 오후 서울시 코리아나호텔 7층 70여명 참석
<미즈타니 모토아키차장이 자사 및 홋카이도의 자연경관을 소개하고 있다.>

[코리아나호텔(서울)=권병창 기자] 목가적인 원시림과 지천에 널려있는 꽃단지, 눈과 얼음으로 장식한 새하얀 겨울, 사계절 천혜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홋카이도의 매력이다.

태초의 자연경관이 수려한 홋카이도의 관광진흥지구 해외유객부의 미즈타니 모토아키차장은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인사말을 통해 "2017년도에 홋카이도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사상 최대인 279만명에 이른다"고 주지했다.

모토아키 차장은 "이중 한국인 관광객은 약 64만명으로 주 100편에 가까운 직항 항공편이 운행중이라, 홋카이도에는 대단히 많은 한국인들이 찾아 주신다"고 말했다.

<홋카이도의 몽환적인 해안풍경>
1

지난 2018년도에는 홋카이도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에서는 한국 관광객이 오히려 중국 관광객보다 많았을 것으로 그는 추산했다.

그는 이어 "다음 달부터 대한항공이 인천공항-홋카이도 아사히카와 공항구간에 주 5편을 새롭게 취항키로 예정돼 있어 한국에서 홋카이도로 오는 새로운 기회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모토아키차장은 "홋카이도 관광에 관련된 핫한 정보를 전해드리려 홋카이도에서 직접 만나뵈로 왔다"며 다소 흥분된 어조아래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모토아키차장은 특히, 홋카이도의 '봄에서부터 초여름 관광'의 매력이 담긴 홋카이도 2차 교통을 설명하고, 한국 여행사 관점에서 본 홋카이도의 매력을 소개해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끝으로 "한국인들과 홋카이도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길 기원한다"며, "세미나와 상담회 시간이 유익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