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서울 조계사에 불자와 일반 신도 등 1만여명 찬불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숙영부인의 연등>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조계사 경내는 오색연등으로 봄하늘을 수놓았다.>
<동자승이 앞줄에 앉아 자신의 모습이 대형 스크린에 나오자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원행 총무원장,"생활폐기물로 오염된 수중세계 살려야"
[조계사(서울)=권병창 기자
]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거룩한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거룩한 가르침에 귀의합니다. 거룩한 스님들께 귀의합니다."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12일 서울 조계사 등 전국 사찰에서 봉축 법요식이 봉행됐다.

이날 오전 10시 조계사에서 열린 법요식에는 불자와 일반 신도 등 1만여 명이 참석, 구름인파를 방불케 했다.

부처님오신날의 봉축위원장 원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은 봉축사에서 "삶이 힘들고 험난할 때마다 일심으로 기도하고 어려움을 함께 이겨냈다"며 "이제 만년의 정토를 위해 공동체 구성원은 화합이라는 백만등불을 밝혀야 할때"라고 설했다.

원행 위원장은 이어 "우리 모두가 누려야할 편안함에 이를 때까지 쉼없이 정진하면서, 백만원력이라는 등불로 국토를 환하게 밝히자"고 강조했다.

뒤이어,"인도의 가난한 여인은 지극한 마음으로 등불을 밝혀 복을 쌓았던 것처럼 우리도 강원도의 대형산불을 끄기 위해 남도의 소방차들이 단숨에 달려왔다"며 "어려움을 당한 영동땅을 향해 자비심으로 전국에서 많은 성품이 답지했다"고 말했다.

원행 위원장은 "이제, 우리는 미세먼지의 안개그물을 걷어내고, 생활 폐기물로 오염된 수중세계를 살리기 위해 스스로 소비를 줄이고,소욕지족(少慾知足)하면서 절제의 등을 켜야 한다"고 설법했다.

<여야 당대표와 주호영국회 전정각회장>
<불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조계사 초입>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