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포토] 가정의 달 5월, 버림받은 우리네 어머니의 '자화상'
<온갖 잡동사니를 청테이프로 둘러맨뒤 어디론가 힘겹게 걷고 있는 70대 할머니>
<쓰레기에 불과할 4,5개 짐 꾸러미를 어렵게 끌며 걷고 있다.>
<시민들이 지나쳐도 그 누구를 막론하고 눈길조차 주지안으며 지나칠 뿐이다..>

[용산=권병창 기자] 동방예의지국으로 그 어느 나라보다 부모와 가족의 연을 소중히 여긴 대한민국의 자화상이 가정의 달 5월, 낯모를 슬픔속에 눈물샘을 자극한다.

8일 어버이날을 하루보낸 9일 오후 6시40분께 서울시 용산구 소재 숙명여대역 인근 시야에 든 70대 한 어머니의 머리가 땅에 닿을듯 지리한 편린을 이끌어 간다.

<한 50대 여성이 마실것을 건네드리려 했지만, 매몰차게 거절하며 손사래를 쳤다.>

때마침 50대 여성이 걸어가다 질곡속에 핀 방초인 양, 기이한 할머니를 발견한 뒤 발길을 멈추고 마실 음료수 팩을 건넸지만, 극구 손사래를 친다.  

교차로 곁을 따라 걷거나 숙대역에서 밖으로 나온 시민들의 시선에도 아랑곳 없이 그는 묵묵히 30kg 남짓한 용처모를 꾸러미를 끌고 가는 뒷모습이 사뭇 애잔하기만 하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