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SL, 친환경 드림파크CC에서‘별들의 제전’박찬호·선동렬·이승엽 등 셀러브리티 프로암 골프대회 9일부터 개최

우승팀 상금 일부 인천 서구지역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 기부
[권병창 기자]
 프로선수와 유명인사가 한 조로 경기하는 정규 골프대회가 수도권매립지 골프장에서 열리는 가운데 팀 우승 상금 일부가 인천 서구지역에 기부될 계획이라 눈길을 끈다.

남자프로골프협회(KPGA)가 주관하는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골프대회(이하 프로암 골프대회)’가 9일부터 12일까지 인천 서구에 위치한 드림파크CC에서 개최된다.

프로암 골프대회는 미국 프로골프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을 벤치마킹, 지난해 국내에 정규대회로 첫선을 보였고 2회째를 맞는 올해는 총 상금 6억 원 규모로 JTBC골프를 통해 전 라운드 생중계된다.

1·2 라운드는 정규대회와 동일하게 KPGA 코리안투어 선수 144명이 경기를 펼친 뒤 매칭스코어카드 방식으로 상위 60명이 3·4 라운드에 진출, 셀러브리티와 2인 1조로 팀을 이뤄 경기를 이어간다.

박찬호·선동렬·이승엽 등 스포츠 스타와 KPGA 최정상급 선수 간 장타 대결이 관전 포인트로 지난해 팀 베스트볼에선 박찬호가 KPGA 김영웅(21·골프존)과 함께 팀을 이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번 대회 투어선수와 셀러브리티 팀 우승 상금 일부가 인천 서구지역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드림파크CC 관계자는 “국내 유일의 프로암 골프대회에 드림파크CC가 함께하게 돼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선수들뿐만 아니라 팬들에게도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성공적인 대회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L공사 영내 드림파크CC는 폐기물 매립장 위에 조성된 친횐경 대중골프장으로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을 시작으로 2016년 KLPGA 혼마골프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2017년 KPGA 티업지스윙 메가오픈, 2018년·2019년 미국여자골프(LPGA) 내셔널 타이틀인 US여자 오픈 챔피언쉽 국제예선전 등 각종 대회 개최 경험과 국제 규모 코스 조성으로 국내외 골퍼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