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립생태원, 관람객 500만 명 첫 돌파 자축연500만 번째 관람객 맞이 기념행사 및‘국민명예홍보대사’위촉

국립생태원(서천 소재) 2013년 12월개원 이후 500만 명 돌파
더 유익하고 풍성한 전시․교육 콘텐츠 제공, 국민사랑에 보답

[권병창 기자]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2013년 12월 개원 이래 누적 관람객 500만 명을 돌파했다.

30일 생태원을 방문한 500만 번째 입장객 이중래(62,군산)씨 가족은 국립생태원에서 발간한 도서와 야생올리브 화분 등 기념품을 전달받고 국립생태원 캐릭터 고대륙, 하다람과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했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500만 번째 입장객을 ‘국민명예홍보대사’로 위촉(1년)하고 긍정적인 구전의 힘을 통해 생태원이 앞으로도 더욱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기를 기원했다.

국립생태원 ‘국민명예홍보대사’ 1호의 행운을 거머쥔 이중래씨는 평소 국립생태원을 자주 찾는데 500만 명 기념행사의 주인공이 된 것을 기뻐하며 “1호 국민명예홍보대사로서 국립생태원을 주변에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개원 6년 차에 관람객 500만 명 돌파는 국립생태기관으로서 국민들에게 생태문화 확산의 구심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국립생태원의 위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했다.박 원장은 “앞으로도 국민들에게 계속 사랑 받을 수 있는 국가기관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