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 단체협약 첫 결실안전운항 및 동반성장 위한 상호협력 이행 약속
<7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이스타항공 대회의실에서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좌측)와 조종사노동조합 신영근 위원장(우측)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유영미 기자] 저비용항공(LCC)사 이스타항공(대표이사 최종구)이 자사 조종사노동조합(위원장 신영근)과 단체협약을 뒤로 첫 결실을 맺었다.

이스타항공과 조종사노동조합은 7일 최종구 대표이사, 신영근 조종사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운항과 동반성장을 위한 근로문화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단체협약에 합의하는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스타항공과 조종사노동조합은 지난해부터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단체협약에 대한 합의안을 도출하고, 지난 1월 조합원의 찬반투표를 거쳐 최종 협약안을 타결 했다.

<7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이스타항공 대회의실에서 이스타항공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이 단체협약 체결식 후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은 2017년 10월 설립된데 이어 지난해 3차례 교섭으로 임금협약을 체결했고, 단체협약까지 체결하며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상생의 기틀을 마련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는 "바쁜 스케줄에도 교섭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조해 준 노동조합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어,"단체협약 타결로 노조와 회사는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의 계기를 마련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영근 조종사노동조합 위원장은 “상호신뢰를 기반으로 한 노사의 원활한 소통이 안전운항과 고객편의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며, 이스타항공의 지속성장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