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왜 내게 소홀해!”…아내·딸에 가스총 쏘려한 60대 집유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지법 형사2단독 이상훈 판사는 20일 아내와 딸에게 가스총을 쏘려한 혐의(특수협박 및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씨(69)에게 징역 9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8월11일 오후 8시3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아내 B씨(67)와 딸 C씨(42)에게 "한방이면 다 죽는다"고 협박하며 가스총을 발사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평소 아내와 딸이 자신을 소홀히 대한다는 이유로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위험한 물건인 가스분사기를 이용해 피해자들을 협박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허가받은 용도 외로 총포를 사용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20년간 아무런 범죄 전력이 없고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