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시흥시, 최초 구아바 재배 '성공'

시흥시(시장 임병택)에서 아열대 작물인 '구아바' 첫 재배에 성공한 농가가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정왕동에서 하우스 720㎡(3동 규모)로 구아바를 재배하고 있는 김수희(61세) 농가가 그 주인공이다.

시흥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미화)는 지난해 지역 환경에 알맞은 아열대 작목을 적극 발굴하고자 2018년 기후대응 소득 작목 육성사업을 추진했다.

최근 기후 변화로 인한 온난화로 기존 작물을 대체할 수 있는 아열대 작목이 주목받고 있기도 하다.   구아바는 열대작물 중 하나다.   열매는 공 모양 또는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으로 길이 5∼12cm, 지름 5∼7cm이다.

열매가 익으면 연한 붉은빛을 띄며 향기를 풍긴다.   안에는 작고 단단한 종자가 여러 개 들어 있다.   과육은 즙이 많고 달콤하며 비타민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남녀노소에게 인기가 좋다.
해당 농가는 2019년부터 구아바나무 200주에서 총 2톤의 구아바를 수확해 판매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구아바식초, 구아바주, 구아바잎차 등 구아바 관련 여러 가공식품을 개발 중이다.

김수희 씨는 "최근 세계화 및 다문화가정 등의 영향으로 아열대 작물의 소비가 늘어나고 있어 구아바를 찾는 사람이 많아졌다"며 "우리 지역에서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는 작목을 추가로 발굴하고 관내 농가에 재배기술을 확산시켜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