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부,‘국민 93.6% 공공하수도 수혜누려’도시와 농어촌 간 공공하수도 보급 격차감소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서울시 제공>

[세종=장주일 기자]노후 하수관로 교체·보수 등 정책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공공하수도 지원 체계가 성과를 거두고 있다.

6일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우리나라 하수도 현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2017년 하수도 통계’를 공개,이같이 발표했다.

해당 통계는 전국 하수처리장의 설치 및 운영 자료, 정화조 등 개인하수처리시설 현황, 하수도 사용료 등 국내 하수도 전반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다.

‘2017년 하수도 통계’는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지자체 등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정리했으며 주요 통계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리나라 인구 중 공공하수도를 제공받는 인구는 전 국민의 93.6%인 4,955만 명이며 이는 전년 대비 0.4%p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도시지역은 96.1%, 농어촌(군지역)은 70.0%로 도시와 농어촌간 보급률에 차이가 있으나 취약지역인 농어촌 마을에 소규모하수처리시설이 지속적으로 보급돼 그 격차는 매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류수 수질기준 강화와 공공하수처리시설 확충 및 시설 개선에 따라 공공하수도 처리수의 평균수질(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이하 BOD)은 평균 3.5mg/L로 하수 오염물질의 97.9%가 제거되어 공공수역에 방류되고 있다.

2017년 전국에 새로 설치된 하수관로는 5,862km로 전년대비 4.1% 증가하여 전국 하수관로 길이는 14만 9,030km(지구 4바퀴 반)이다.

현재 운영 중인 하수관로 중 설치된 지 20년 이상 경과된 하수관로는 5만 9,910km(40.2%)이다.

환경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하여 파손된 하수관로 개·보수 및 준설 등을 추진하여 2017년 한 해 동안 1만 2,898km에 달하는 관로 정비를 추진했다.

2012년 하수찌꺼기 해양배출 금지 및 2018년 ‘자원순환기본법’ 시행에 따라 하수도 분야에서도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 방안의 하나로 하수찌꺼기의 재활용을 강화하고 있다.

하수찌꺼기 재활용률은 매년 증가하여 2017년 기준 56.8%를 연료화, 비료화 등의 방법으로 재활용하고 있다.

공공하수도 보급지역 확대, 고도처리시설 확충 등으로 하수도 재정 부담(설치비, 개ㆍ보수비 등)은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방류수수질기준 강화 등에 따라 하수를 처리하는 데 드는 평균 비용은 1톤당 1,134.7원으로 지난 10년간 70.2% 증가했다.

하수도 요금은 1톤 당 전국 평균 521.3원으로 현실화율이 45.9%로 아직 미흡한 실정이다.

지자체별 하수도 요금은 부산(656.6원/톤), 울산(578.5원/톤), 전라북도(575.3원/톤)순으로 높고 세종(292.5원/톤)이 전국 광역시도 중에서 가장 낮다.

하수처리수 재이용 확대 추진 정책에 따라 2008년 연간 7억 1,200만 톤이던 재이용량이 2017년 11억 1,300만 톤으로 56.3%(4억 100만 톤) 증가했다.

하수처리장 내 이용(5억 6,500만 톤, 50.8%)과 하천유지용수(4억 3,000만 톤, 38.6%)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공업용수(6,400만 톤, 5.8%), 농업용수(2,700만 톤, 2.4%) 등 고품질의 수요는 아직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황계영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은 “2017년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후 하수관로 교체·보수 등 정책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대해 올해 업무계획에 반영하여 안정적이며 효율적인 공공하수도 지원 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수도 통계에는 하수도 관련 영업현황, 중수도 현황 등도 포함하고 있으며, ‘2017년 하수도 통계’의 상세 자료는 환경부 누리집(www.me.go.kr)에서 7일부터 내려받을 수 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