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글로벌외교통상교육원, 최고위과정 입학식…창의적 융합 인재양성기업의 해외진출과 글로벌 경영에 필요한 지식과 경험 등 강좌
<글로벌외교통상교육원은 최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 스카이 컨벤션에서 개최한 최고위과정 입학식을 뒤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제공>

[권병창 기자]창의적인 융합 인재육성을 골자로 개원한 글로벌외교통상교육원이 2019년도 최고위과정 입학식을 거행했다.

최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 스카이 컨벤션에서 열린 입학식에는 김주신교육원 원장,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민상기 건국대학교 총장,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배용 전 이화여대총장, 기업인, 법조계, 학계, 언론인 등 120 여명이 참석,자리를 빛냈다.

반기문 전 총장은 당시 축사에서 "보이지 않는 글로벌 무역장벽을 대처하기 위해 발빠른 양질의 정보습득과 및 국제 정세 파악 및 네트워크를 위한 실질적인 교육의 필요성하다"고 말했다.

반 전총장은 특히,"우리는 글로벌 가치창출 혁신전략을 높이는 창의적 융합 인재를 양성하기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반 전총장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한,중,미국 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상기총장과 김덕룡 수석부의장은 융복합 시대를 맞아 글로벌 비즈니스에 대응하기 위해 외교관들의 경험과 지식의 전달로 글로벌외교통상교육원의 GDC 프로그램(Global Diplomacy Convergence Program)이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명했다.

김주신 글로벌외교통상교육원장은 "그동안 해외진출을 하는 기업이나 개인들이 관련 당사국의 관계법이나 통관절차 및 최신 현지 동향을 몰라 낭패를 보는 경우가 종종 있었으나 본 교육 과정을 통해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원장은 이어 "전 세계의 외교일선 현장에서 경험을 쌓은 외교관들의 축적된 지식을 활용해 기업의 해외진출과 글로벌경영에 필요한 지식과 경험을 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GDC 프로그램은 주한 외국 대사관 및 해외 주재 한국외교관, 코트라, 무역협회, 대한상의 등 국제 협력 유관기관 및 국제 변호, 세무, 노무 전문가들과의 인적교류의 장을 만들어 글로벌 비즈니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GDC 프로그램은 8일부터 6월18일까지 6개월간 매 월 2째 4째 주 화요일에, 잠실 월드타워 31층 스카이 컨벤션에서 진행된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