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창원시, ‘디지털 환경교재’ 제작 최종보고회 개최푸른창원 초록아이 환경교재 디지털 전환 작업 마무리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4일 시청 제2별관 회의실에서 ‘푸른창원 초록아이 디지털 환경교재(초등 1․2학년용) 개발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최종보고회는 창원시가 기존에 제작해 보급 중인 초등 1·2학년용 환경교재를 인쇄형 교재에서 디지털 교재로 전환하는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이를 교육현장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창원시는 지난 2008년 지자체로서는 전국 최초로 초등학생용 환경교과서인 ‘푸른창원 초록아이’를 자체 개발해 관내 초등학교에 보급했다. 2015년부터는 기존의 인쇄형 교재를 디지털 교재로 전환하는 작업을 시작했으며, 2016년 5·6학년용, 지난해 3·4학년용 교재에 대한 개발을 완료했다. 올해 1·2학년용 교재를 끝으로 디지털 교과서 제작을 마무리했다.

김달년 창원시 환경정책과장은 “푸른창원 초록아이의 첫 개발부터 디지털 교재 제작 완료까지 숨가쁘게 10년을 달려왔다”며 “이번 디지털 교재 개발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생각하고, 앞으로도 교재를 활용하는 일선 학교 교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