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립생물자원관,겨울철새 75만 9천여 마리 주요습지 80곳에 도래10월 중순 조사결과 대비 마릿수는 약 1.7배 증가

[세종=장주일 기자]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16일부터 17일까지 전국의 주요습지 80곳을 대상으로 조류 동시센서스(이하 동시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총 164종 75만 9,393마리의 겨울철새가 도래한 것을 확인했다.

종별로는 쇠기러기(18만 858마리), 가창오리(14만 9,875마리), 큰기러기(7만 3,406마리), 흰뺨검둥오리(5만 3,783마리)의 순으로 관찰됐으며, 지역별로는 영암호(12만 4,081마리), 간월호(8만 4,991마리), 철원평야(8만 2,745마리), 부남호(4만 6,306마리), 낙동강하구(3만 2,513마리)의 순으로 도래한 것이 확인됐다.

지난 10월 중순에 같은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동시센서스 결과와 비교할 때 전체 개체수는 45만 5,101마리에서 약 1.7배가 증가했으며, 지난해 같은 시기인 2017년 11월 조사결과와 비교할 때 60만 7,656마리에서 약 1.25배 증가했다.

지역적으로는 지난 10월 중순에 경기, 강원, 충남 등 한반도 중부지방에 집중된 것과 비교해 11월에는 중부지방을 포함해 전남, 경남 등 한반도 남부지방까지 고른 분포 양상을 보였다.

이병윤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관계기관에 제공하고 철새정보시스템(species.nibr.go.kr/bird)에 게재해 조류인플루엔자(AI) 예찰 및 농가 방역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겨울 철새들이 본격적으로 도래하는 10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철새 분포와 이동 현황을 조사하고, 철새정보시스템을 통해 관계기관에 분석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