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제천경찰서,래퍼 마이크로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제천=장주일 기자]거액을 빌려 해외로 잠적했다는 의혹을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25·본명 신재호) 부모와 관련, 경찰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를 요청키로 했다.

22일 제천경찰서는 뉴질랜드에 머무는 신 모씨 부부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적색수배 요청 서류를 인터폴에 보내기 위한 절차로 충북지방경찰청에 공문을 보냈다"며 "행정 절차상 상부 기관 검토가 필요한 사안이라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뉴질랜드는 한국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은 물론 형사사법공조를 맺은 국가이지만, 신 씨 부부는 현지 국적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앞서 여러 경로를 통해 사건 당사자인 신씨 부부가 현재 마이크로닷의 부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후문이다.

아들 신 씨에게 형사책임을 묻기위한 경찰의 수사는 재개했으나 민법상 채권 소멸시효는 완료된 상황인 바, 채권자들이 법률적으로 재산상 피해를 구상할 수 있는 길은 이미 사라진 상태이다.
 

[출처: 중앙일보] 마이크로닷 뉴질랜드 체류설…"매니저 연락두절"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