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통신사 기록물 UNESCO 세계기록유산 등재 1주년 기념 국제교류전UNESCO 세계기록유산, 통신사 기록물 전시

부산시(시장 오거돈) 시립박물관은 개관 40주년 및 통신사 기록물 UNESCO 세계기록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하여 2018년 국제교류전 ‘UNESCO 세계기록유산, 통신사 기록물’을 10월 26일부터 11월 25일까지 부산박물관에서 전시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에 소재한 통신사 기록물은 지난 2017년 10월 UNESCO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국내 기록물로는 1997년 『조선왕조실록』 과 『훈민정음(해례본)』이 세계기록유산으로 처음 등재된 후 15번째 등재이다.

통신사는 16세기 말 일본의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조선을 침략하면서 단절된 국교를 회복하고 양국 간 평화관계를 유지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 통신사의 왕래로 양국은 증오와 오해를 풀고 상호 이해를 확대할 수 있었고 외교, 학문, 문화예술, 산업 등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할 수 있었다.

통신사 기록물은 1607년부터 1811년까지 조선이 에도막부의 초청으로 12차례 일본에 파견한 통신사와 관련한 자료를 총칭한다. 통신사 기록물은 비참한 전쟁을 경험한 조일 양국이 평화를 구축하고 유지해 나간 역사적 경험과 지혜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또 성신교린을 실천하기 위해 양국이 대등한 입장에서 상대를 존중한 교류의 정신도 품고 있다.

따라서 통신사 기록물은 양국이 역사적 경험으로 증명한 평화적ㆍ지적 유산으로서 인류 공통 과제인 항구적인 평화 공존 및 타문화 존중의 과제를 해결하는데 현저하고도 보편적인 가치를 가진다. 이것이 바로 통신사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던 이유이다.

이번 국제교류전에서 전시하는 한국 소재 통신사 기록물은 한국 측 부산박물관, 국립해양박물관, 국사편찬위원회,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등 7개 소장처가 출품한 28건 43점이다. 그리고 일본 소재 통신사 기록물은 도쿄국립박물관, 오사카역사박물관, 시모노세키역사박물관, 세이켄지, 아카마신궁, 다카츠키관음마을역사민속자료관, 야마구치현문서관 등 7개 소장처가 출품한 53건 72점이다.

통신사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이후 각 소장처마다 자신들이 소장한 기록유산을 공개하는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또 시모노세키시립역사박물관은 일본 소재 기록유산을 모아 특별전을 개최한 바 있다. 하지만 한국과 일본 소재 기록유산을 한자리에 모아 전시회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록 기록유산의 보존 상태나 각 소장처가 처한 사정에 따라 일부 소장처는 전시에 출품하지 못했고 출품한 소장처 중에도 소장 기록유산 전부가 아닌 일부만 출품한 경우도 있지만, 14개 소장처(한국 7개 처, 일본 7개 처)가 뜻을 함께 해 참여했다는 자체만으로도 이번 전시가 가진 의미가 결코 작지 않다.

전시회의 개막식은 10월 25일 오후 4시 부산박물관 부산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에 앞서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는 대강당에서 ‘일본 소재 통신사 기록물과 그 역사적 의의’, ‘아메노모리호슈 초상화에 대하여’를 주제로 강연이 진행된다. 또 3시 40분부터 4시까지는 축하공연으로 부산태극취타대의 <대취타 무령지곡> 등 취타 연주가 있을 예정이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