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소백산국립공원, 야생화와 붉은단풍 가을향연 '손짓'
<사진=블로그 발췌/사진 교체예정>

9일 한글날을 맞아 소백산국립공원 정수리에 우뚝 솟아있는 해발 1,439m 비로봉에 가을단풍을 만끽하려는 단체 탐방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동해안 먼바다의 황천1,2급 해풍에 맞먹는 칼바람은 아고산지대에 자생하는 야생화와 주목군락지와 구상나무 등의 허리를 휘감으며 시원한 바람으로 반겼다.

서울 등지에서 단체 산행을 즐겨찾는 소백산은 10월이면 구절초, 쑥부쟁이, 그리고 만산홍엽 은 모처럼의 탐방객들에 여독을 풀어주기에 모자람이 없다.
<비로봉(소백산)=권병창 기자>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