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산업 포토뉴스
친환경건축자재인증 황토내장재 개발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기술이전 완료

피부미용 효과 뿐 아니라 체내 독성을 제거하고, 아토피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능이 있는 황토를 한옥의 내장재로 쓰는 기술이 개발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한옥의 품격을 높여줄 친환경 최우수등급 황토내장재를 개발하고 보급을 위한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이번에 개발된 황토내장재는 물 없이도 시공이 가능한 건식이기 때문에 공사 기간을 단축시킨다는 강점이 있다.

또 이 제품은 황토를 친환경 수용성 접착제로 세심하게 처리한 후 석고보드나 합판에 2∼5mm 두께로 덧입혀 만들어 벽에 발랐을 때 쉽게 갈라졌던 황토의 약점을 완벽에 가깝게 해결했다.

   
황토내장재로 시공한 구미 원호초등학교

박문재 국립산림과학원 재료공학과장은 "황토내장재는 인체에 유익한 원적외선을 방출해 건강에 좋고 휘발성유기화합물(VOC)로 인한 새집증후군도 예방할 수 있다"며 "이번에 개발된 황토내장재는 VOC 방출량 기준치인 0.10mg/m2h보다 낮은 0.048mg/m2h을 나타내 최우수등급을 받았다"고 말했다.

   
 
황토내장재로 시공한 주택
40℃에서 측정한 이 황토내장재의 원적외선 방사율은 5∼20㎛ 파장 범위에서 0.92, 원적외선 방사에너지는 3.72×102 W/㎡로 각각 나타났다.

이는 방사율이 0.9에 미치지 못하는 페인트나 벽지 같은 다른 건축 재료보다 현저히 높은 수치로 황토가 건강 증진에 효과적이라는 점을 다시한번 입증한 것이다.
<김석훈 기자/사진=산림청 제공>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