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2018 국제조선해양산업전’ 창원서 17~19일 개최창원컨벤션센터서 ‘글로벌 조선해양산업의 미래를 보다’ 주제로

조선 및 해양에 관한 국내 최고의 비즈니스 박람회인 󰡐2018 국제조선해양산업전 (MARINE TECH KOREA 2018)󰡑이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글로벌 조선해양산업의 미래를 보다’라는 주제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이번 산업전은 조선 및 해양기자재 업체 해외판로 개척, 기술개발 등 국제경쟁력 강화 및 국제행사 유치를 통한 지역 브랜드 가치제고를 위해 경상남도와 창원시, 통영시, 김해시, 거제시, 고성군, 하동군이 공동 주최하고 (재)경남테크노파크, ㈜플랜디, (주)아이엠전시문화,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이 공동 주관하여 열리는 행사이다.

2006년부터 격년제로 올해 7번째로 열리는 이번 산업전은 조선해양산업 불황 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조선ㆍ해양기자재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하여 전시 참가기업에 부스참가비를 무료화했다.

또한 조선해양산업 트랜드에 맞는 전시회 운영으로 다양한 볼거리 제공은 물론 맞춤형 수출상담회와 LNGㆍ친환경 선박에 특화한 컨퍼런스도 내실있게 운영하여 각종 최신 정보를 제공한다.

먼저, 전시회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국내외 기업 10개국 110개사가 참가해 304개 부스를 설치하여 액화천연가스(LNG)관, 조선소관, 조선해양기자재관, 해양플랜트관 등으로 구분하여 운영되며,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STX조선해양 등 도내 대표적인 조선소와 기자재 업체도 대거 참가한다.

아울러, 수출상담회는 기업체 수요조사로 발굴한 해외기업 70개사와 국내업체 100여 개사가 실질적인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일대일 매칭상담으로 진행된다.

컨퍼런스는 조선해양산업의 전환 및 다각화 차원에서 LNGㆍ친환경 선박 컨퍼 런스에 특화하였고, 특히 세계적인 LNG기자재 기업과 연구소 관계자들이 컨퍼 런스에 참여해 LNG산업과 기자재 기술개발 동향 등을 소개함으로써 각종 최신 정보를 제공한다.

이 밖에 산업위기지역 투자지원 상담회, 조선소 산업시찰 등을 통해 도내 조선 및 해양산업을 세계에 알림은 물론 다양한 기업지원 활동도 동시에 펼칠 예정 이며, 또한 네트워킹 리셉션을 개최하여 참여업체간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비즈 니스 교류의 장도 마련한다.

정구창 창원시 제1부시장은 “경남지역에는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세계 10대 조선소를 비롯한 국내 조선업체의 40%이상이 밀집해 있고, 조선업계 종사자 또한 상당수 근무하는 만큼, 이번 산업전 개최를 통해 지역 내 조선ㆍ해양기자재 업체들이 해외판로 모색 및 기술교류로 조선해양 위기극복 발판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