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 시민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강화 -오거돈 시장, 대중교통 타고 시민과 통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친환경교통주간(9.16.~9.22.)을 맞아 매일 다양한 교통수단으로 출근하면서 교통현장과 시설을 살피고 출근길 시민과 소통하는 행보가 화제다.

이는 현재 실행여부를 두고 여론이 대립하고 있는 중앙버스전용차로(BRT) 등과 같은 산재한 교통현안을 직접 살피고 시민과 소통하는 과정을 통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보려는 의도로 추진된 것으로, 시장이 직접 대중교통으로 출근하면서 현장을 챙긴다.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역시 중앙버스전용차로 구간이다. 오 시장은 현재 운영 중인 해운대 운촌삼거리부터 내성교차로까지 BRT 버스로 출근하면서 버스와 승용차 간 속도를 직접 비교 체험하고 탑승한 출근길 승객들과 BRT 구간 버스 이용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누었다.

앞으로도 친환경 교통주간 동안 도시철도와 동해선, 택시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시장이 직접 타고 출근하면서 교통시설을 살피고 챙겨볼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의 모든 정책의 궁극적인 목표는 시민이 행복해지는 것이다. 기존의 대중교통 체계와 서비스를 변화시켜 사람이 중심이 되는 대중교통 혁신 방안을 반드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9월 19일을 공공기관 승용차 없는 날로 지정하고 시 전역의 정부 및 산하 공공기관 공무원과 종사자는 임산부, 유아동승 차량, 긴급차량 등 일부를 제외하고 의무적으로 승용차 없이 대중교통으로 출근할 계획이다.

이는 친환경 교통주간을 맞아 공무원이 먼저 솔선수범하여 대중교통을 이용함으로써, 저탄소 친환경 교통생활 인식을 확산시키고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대중교통 이용과 교통문화 개선을 홍보하기 위해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대규모 캠페인이 부산시 주요 32개 교차로에서 이날 출근시간대에 동시 전개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에는 부산시와 구․군, 부산지방경찰청, 내사랑부산운동협의회(새마을운동, 자유총연맹), 교통문화운동시민연합회, 모범운전자회, 유공친절기사회, 녹색어머니회, 버스조합 등 3,000여명이 참가한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